본문 바로가기
국제시사

문재인 조현병 볼턴의 거침없는 발언

by 침획 2020. 6. 23.
반응형

청와대 "기본을 갖추지 못한 부적절한 행동"

백악관은 존 볼턴 전 대통령 보좌관의 한미 정상회담 및 한미 정상회담 과정에 대한 폭로에 대해 그의 선입견은 사실을 크게 훼손하고 기초가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. 청와대는 특히 통합실조증 환자라는 문 대통령의 뜻을 언급한 볼턴에 그게 불가능하겠느냐."

윤두한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 2층에서 열린 현안설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. 특히 정의용 전 대표는 이날 윤 장관의 입장을 낭독하면서 "볼턴 씨는 회고록에서 한·미·북 3국 정상 간 협의와 관련한 견해를 밝혔다"며 "정확한 사실을 반영한 것은 아니다"고 말했다. 정 의원은 상당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고 말했다. 정부 간 상호신뢰에 기초해 일방적으로 협의 내용을 공개하는 것은 외교의 기본원칙에 어긋나는 것으로 앞으로 협상에 대한 신뢰를 현저히 손상했을 가능성이 있다. 정 장관은 이 같은 위험한 사태를 막기 위해 미국 정부가 적절한 대책을 연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. 이러한 부적절한 행동은 공동전략의 유지·발전이나 당국의 안전 강화에 중대한 지장을 초래할 우려가 있다.

윤두한 씨는 어제저녁 정 씨의 입장을 미국 NSC에 전달했다고 말했다.

윤 장관은 볼턴 회고록에 대한 청와대로서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 자신의 편견과 편견에 기초해 솔직하고 건설적인 협의를 왜곡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."

청와대의 한 고위관계자는 왜곡 내용에 대해 아까도 지적했지만, 대화와 외교 면에서 정상 간 협의과정은 밝히지 않았다며 기본을 잊어버렸다는 것이라며 그동안 여러 얘기를 많이 했고 논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. 하나하나 사실을 이라고 그는 말했다. 아직 다 본 것은 아니지만, 어느 부분이 대통령과 정부, 청와대와 관련이 있는지 살피고 있다.

청와대는 이날 존 볼턴 회고록에서 "지난해 6월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이 문 대통령과 정의용 대통령 중 어느 쪽이 진실하냐"는 언론의 질문에 "문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설득해 문 대통령을 설득했다"고 답변했다. 지난해 2월 하노이 회담을 앞두고 종전을 선언하며 ‘2018년 싱가포르 회담은 정의용의 작품’이라는 제목을 붙였다. 청와대의 한 고위 관계자는 볼턴이 진실과 진실을 밝히지 않는 것은 그의 편견과 편견에 근거한 주장의 일부라며 그러나 지난해 판문점 정정보고를 보면 볼턴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는 아무 말 하지 않아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.

그는 특히 회고록에서 통합실조증 환자 등 동맹국 수장의 모욕적인 발언에 대한 의견을 묻자 판단해야 할 문제라며 될 수도 있다고 답했다. 실제로 볼턴은 하노이의 301쪽짜리 회고록이 된다. 김정은과의 회담에서 정의용이 소개하는 것은 행동집단의 행동이다.문재인의 조현병 같은 생각(Moon Jae-in's schizophrenic idea)과 옳지만 영변 핵시설 해체를 위한 중요한 첫걸음이 적혀 있다.

청와대 관계자는 볼턴 씨의 개인회고록에 청와대가 공식 회신한 이유에 대해 정 씨는 청와대의 공식회신이 아닌 볼턴 씨의 상대였다며 정 씨와 나눈 대화도 포함해 그 점에 대해 태도를 보였다고 말했다.

이 관계자는 미 행정부가 요구한 데 대해 대통령보좌관은 직무상 비밀을 지킬 의무가 있다는 게 통설이고, 대통령보좌관은 직무상 비밀을 지킬 의무가 있다. 한국이나 미국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도 이런 제도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구체적으로 말하는 것은 아니지만 정 전 비서관이 지적한 것처럼 미국 측에 사실과 다른 사실이 있고 허위라고 할 수 있는 일이 있었기 때문에 미국 측의 판단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.

이 관리는 NSC가 메시지를 전달했을 때 미국의 반응을 묻자 특별히 밝힐 것은 없다."

한편 이 당국자는 미디어 오늘의 질문에 북한이 남한에 대해 군사행동을 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현실적으로 보이지 않는다.


댓글0